온에어

편성
스케쥴

2020-02-04 16:02  |  뉴스

홍콩, 우한폐렴으로 인한 첫 사망자 발생

center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글로벌A 최민영 기자] 오늘 홍콩 일간지 명보, 동망 등 현지 매체는 우한 폐렴 판정을 받고 치료 중이던 39세 남성이 이날 오전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중국의 특별행정구역인 홍콩에서 우한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홍콩 보건 당국은 홍콩 내 신종코로나 확진 환자 수가 15명이라고 전날 밝혔다.

이남성은 지난달 21일 신종코로나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을 방문, 23일 고속철을 타고 홍콩으로 돌아왔다가 지난달 29일 근육통을 일으키는가 하면 31일에는 고열 증상을 보여 퀸엘리자벳 병원에 입원해 격리 치료를 받았다.
이후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전문 치료시설이 있는 마카렛 병원으로 옮겨졌다.
홍콩의 13번째 확진 환자인 이 남성은 홍콩 왐포아 지역에 모친과 함께 살고 있었으며, 최근 홍콩 밖을 벗어난 적이 없던 모친도 신종코로나에 감염돼 지난 2일 15번째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신종코로나 확진 환자가 사망하면서 홍콩 의료계의 중국 접경지역 전면 봉쇄 주장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전날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기자회견을 열고 선전만 검문소와 홍콩, 주하이, 마카오를 잇는 강주아오 대교 등 2곳을 제외하고 중국 본토와 연결되는 모든 검문소를 폐쇄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홍콩 공공의료 노조는 "중국 본토인의 홍콩 방문이 계속될 경우 신종코로나가 급속히 확산할 수 있다"며 중국과의 접경을 전면적으로 봉쇄할 것을 주장하면서 이날 총파업에 돌입했다.
전날 3천여 명이 참여했던 부분 파업을 단행했던 공공의료 노조는 이날부터 파업 참여 인원을 9천여 명으로 늘리고, 응급실 근무 의료진 등도 파업에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홍콩 보건 당국은 성명을 내고 공공의료 노조가 파업을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시민들에게 가급적 공공병원이 아닌 사립 병원을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최민영 기자 cmy@globala.co.kr
글로벌A 방송은 KT올레tv 979, CJ헬로비전 하나방송 156에서 시청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글로벌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단열의 4주만에 끝내는 스피킹 공식 기본편

    말하기 중심 교육에 적합한 CLT (의사소통중심 교수법) 기법을 적용한 실제적인 말하기 수업을 문단열 선생님과 함께 해 보세요.

  • New 이보영의 패턴회화 120 집중훈련 기본편

    미국들이 일상 생활에서 가장 많이 쓰는 패턴들을 골라 학습하도록 돕는 프로그램입니다.

  • 김우택의 왕초보 Voca Training

    한국인이 가장 자주 쓰면서도 틀리기 쉽고, 혼동하기 쉬운 핵심 영단어만을 골라 다양한 예문을 통해 그 차이점을 학습할 수 있습니다.

  • 오바마 Speech 따라잡기

    오바마 대통령의 3가지 명연설을 완벽하게 익힐 수 있게 해주는 청취 강좌! 쉬우면서도 수준 높은 문장으로 가장 미국적이고 세련된 영어를 익힐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