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6 15:37  |  미래·창의·글로벌

日, 집단 괴롭힘·아동학대 전담 '학교 변호사' 300명 배치

center
[글로벌A 황성수 기자]


일본 정부가 학교에서 집단 괴롭힘과 아동 학대 사건이 끊이지 않자 '학교 변호사' 300명을 교육 현장에 투입하기로 했다고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전국 각지에 교육과 아동 문제 전문인 '학교 변호사'를 배치해 각 지역 교육위원회가 문제 발생 시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는 '학교 변호사' 배치 관련 경비로 연간 약 44억3천만원이 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학교 현장에 집단 괴롭힘, 학대뿐 아니라 등교 거부, 보호자와의 갈등 등 법적인 조언이 필요한 경우가 많다고 보고 변호사가 조기에 문제에 관여할 경우 소송 등으로 상황이 더 심각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미 지바(千葉)현 노다(野田)시의 경우 시교육위원회가 지난달부터 일선 학교의 교장이 전화로 상담을 할 수 있도록 변호사 4명을 배치한 바 있다.

한편 노다시는 지난 1월 열 살 여자아이가 부친의 학대로 세상을 떠나는 일이 발생한 곳이다.

황성수 기자 hwang@globala.co.kr

<저작권자 ©글로벌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