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11:55  |  미래·창의·글로벌

[프랑스 시민교육 ④] 80년대 재평가된 시민교육의 가치

center
[글로벌A 황성수 기자] 프랑스는 시민의 손으로 민주주의를 빚어낸 국가다. 프랑스가 시민성을 교육에 반영한 이유다. 이를 시민교육이라고 말한다. 시민교육은 학생들이 시민성을 함양해 미래 시민으로서 민주주의를 실천하는 데 목적을 둔다. 공공 영역에서 공익을 추구하고 함께 더불어 살아가도록 교육한다. 프랑스 시민교육과 그 시사점을 알아보자

▲ 80년대 재평가된 시민교육의 가치

프랑스 5월 혁명 당시, 시민교육은 저평가됐다. 이 시기 시민교육은 기득권의 도구로서 인식됐다. 국가 이데올로기를 확립하기 위한 수단으로 취급됐다. 학교에서 시민교육은 독립 교과목에서 다른 과목과 연계된 형태로 회귀했다. 독립성을 상실한 채 내리막길을 향하고 있었다.

시민교육이 프랑스에서 재평가된 시기는 1980년대다. 80년대 프랑스는 경제·사회 문제로 앓고 있었다. 경기 침체로 실업률이 늘고, 인종차별 문제가 부상했다. 이민자가 늘면서 사회적 갈등 구조가 형성됐고, 일부 사람들은 사회적으로 소외되기도 했다. 사회 내·외부적으로 사회적 통합과 이를 위한 시민교육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프랑스는 시민 교육을 재도입에 대해 고민했다. 시민교육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이뤄졌고, 이와 관련한 교육 정책이 등장했다.

1981년 정권을 잡은 사회당은 시민교육을 공교육으로 다시 들여왔다. 1985년 시민교육은 공교육 내 교과목으로 선정됐다. 95년에는 중학교, 99년에는 고등학교로 시민교육이 확산됐다. 2008년도에는 도덕교육과 접목된 '도덕·시민교육'이 등장했다.

프랑스 시민교육은 200년이 넘는 역사 속에서 등장하고 사라지기를 반복하며 견고해졌다. 사회적 위기가 발생할 때, 이를 위한 해결방안으로 시민교육이 모습을 드러냈다. 공익을 추구하고 민주주의를 실천할 수 있는 시민을 양성한다는 목표도 변하지 않았다.

황성수 기자 hwang@globala.co.kr

<저작권자 ©글로벌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