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3 12:15  |  미래·창의·글로벌

[프랑스 시민교육 ⑦] 사회적 위기 타계법으로 부상한 시민교육

center
[글로벌A 황성수 기자] 프랑스는 시민의 손으로 민주주의를 빚어낸 국가다. 프랑스가 시민성을 교육에 반영한 이유다. 이를 시민교육이라고 말한다. 시민교육은 학생들이 시민성을 함양해 미래 시민으로서 민주주의를 실천하는 데 목적을 둔다. 공공 영역에서 공익을 추구하고 함께 더불어 살아가도록 교육한다. 프랑스 시민교육과 그 시사점을 알아보자

▲ 사회적 위기 타계법으로 부상한 시민교육

프랑스 시민교육 개혁은 사회적 위기와 관련이 있다. 프랑스는 사회적 위기를 해결할 방안으로 시민교육을 택했다. 2010년대 프랑스 사회는 테러로 불안했다. 20세기 테러는 프랑스 내부에서 벌어졌다. 정치·사회적 갈등이 사회 내부에서 물리적 갈등으로 번졌다. 좌파와 우파, 특정 정치 세력 간 다툼이 대표적이다.

90년대를 지나 21세기에 들어서며, 국외 요인이 프랑스 사회를 위협하는 요소로 부상한다. 2015년 샤를리 앱도 테러부터 같은해 바타클랑 극장 테러, 이듬해 니스 테러 등이다. 이 사건들은 이슬람 극단주의 성향을 지닌다. 예멘의 알카이다, IS 등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일으킨 테러들이다.

종교적 성격을 지닌 테러는 과거에도 있었다. 단, 최근 테러들을 일으킨 주범들 중 일부는 프랑스 내부에서 교육을 받은 이들이다. 프랑스에서 태어나 교육을 받았지만, 프랑스 사회에 위협을 가하는 인물로 성장한 것이다. 이는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교육 혁신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시사했다. 공화국의 가치를 학생들에게 이해하도록 하고, 종교에 종속되지 않도록 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시민교육 개혁은 이러한 흐름 속에서 시작됐다.

황성수 기자 hwang@globala.co.kr

<저작권자 ©글로벌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