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5 14:20  |  미래·창의·글로벌

[프랑스 시민교육 ⑧] 프랑스의 21세기 시민교육 개혁안

center
[글로벌A 황성수 기자] 프랑스는 시민의 손으로 민주주의를 빚어낸 국가다. 프랑스가 시민성을 교육에 반영한 이유다. 이를 시민교육이라고 말한다. 시민교육은 학생들이 시민성을 함양해 미래 시민으로서 민주주의를 실천하는 데 목적을 둔다. 공공 영역에서 공익을 추구하고 함께 더불어 살아가도록 교육한다. 프랑스 시민교육과 그 시사점을 알아보자

▲ 프랑스의 21세기 시민교육 개혁안

2015년 프랑스는 새로운 교육 개혁안을 채택한다. '도덕·시민교육 관련 행정명령'이다. 이 개혁안의 주안점은 시민교육 개편에 있다. 공화국 가치부터, 자유, 평등, 연대, 정의, 차별 등 시민교육이 주창하는 요소들을 강화하도록 교과과정에 변화를 줬다.

이 개혁안이 강조하는 가치는 독립성과 공존, 공동체의식으로 정리된다. 모든 사람들에게는 표현과 선택의 자유가 있으며, 공동체 내에서 차별 없이 공정한 기준에 따라 더불어 지내야한다는 점을 지향한다. 연대하고 협력하며 민주주의적 생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시민을 길러내기 위해서다.

당시 개혁안의 특이점은 공화국 가치와 세속성을 강조했다는 사실이다. 먼저, 시민교육을 받는 학생들이 프랑스 공화국이라는 공동 가치를 추구하도록 했다. 여기에는 두가지 의도가 있다. 학생들이 프랑스 공화국이 제시하는 주요 가치들을 숙지하도록 하고, 나아가 그간 테러를 야기했던 이슬람 극단주의를 따라가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세속성을 강조하는 이유도 유사하다. 이는 학생들이 종교적 가치보다 국가와 정부가 내세우는 공동체적 가치를 바라보도록 하기 위해서였다.

2018년 개혁안은 2015년 개혁안의 연장선이었다. 2018년 6월 프랑스 고등자문위원회는 '초·중·고 교육 프로그램 수정과 명확화 관련 프로젝트' 보고서를 제시한다. 이 보고서는 2015년 시민교육 개혁안의 정신을 계승하고 추가로 타인에 대한 존중과 공화국 가치 공유, 시민문화 구축 등을 더했다.

황성수 기자 hwang@globala.co.kr

<저작권자 ©글로벌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