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14:57  |  정책

그린 시흥 3000++ 희망 일자리 사업 본격화... 공공일자리 2,800명 배치

center
[글로벌A 마상현 기자] 경기도 시흥시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극복을 위해 '그린 시흥 3000++ 희망 일자리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그린 시흥 3000++ 희망 일자리 사업은 다양한 공공일자리 제공을 통해 취약계층 생계지원·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획됐다.

생활 방역, 골목상권·소상공인 회복, 문화예술 분야 환경개선, 긴급 공공업무지원 등 171개 사업 2,800명을 모집했다. 적극적인 홍보 활동 전개 결과, 모집인원을 훌쩍 넘는 3,718명이 지원하기도 했다.

시흥시는 취업 취약계층, 실직·폐업자, 무급휴직자, 특수고용·프리랜서 등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이 있는 시민을 우선으로 선발했다.

그 외 인원에 대해서도 선발기준에 따른 순위를 선정하고 지원자들의 희망 사업을 반영해 모집인원 2,800명에 대한 선발·배치를 완료했다.

참여자는 4대 보험에 가입되며 시급 8,590원과 주휴수당, 월차수당, 간식비를 받는다. 약 4개월 동안 각종 공익사업 추진에 투입될 예정이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시민에게 코로나19로 인해 생계가 어려운 시민분들께서 희망으로 나아가는 징검다리 역할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마상현 기자 masang@globala.co.kr

<저작권자 ©글로벌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