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16:40  |  입시

'대입 스펙 조작' 학원강사·학생 등 78명 검거

소논문·보고서 대필 1건당 100만∼560만원 거래

[글로벌A 마상현 기자] 고교생 대상 각종 대회용 소논문 등을 대신 작성해준 입시컨설팅 학원과 이를 대입 수시모집을 위한 경력으로 활용한 학생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검거됐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업무방해·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서울 강남의 한 입시컨설팅 학원 관계자 18명과 학생 60명 등 78명을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중 범죄 혐의가 무거운 학원장 A씨는 지난 16일 구속됐다.

경찰에 따르면 2015년 말께 입시컨설팅 전문학원을 차린 A씨 등은 입시 설명회와 인터넷 광고 등을 통해 학생부 종합전형으로 대학에 진학하려고 하는 학생들을 모집했다.

학원 측은 학생별로 배정한 강사에게 각종 대회에 낼 독후감이나 소논문·발명보고서 등을 대리 작성·전달하게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범행이 이뤄진 2017년 6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학생들은 대필·대작의 대가로 작품당 100만∼560만원을 학원에 낸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방식으로 대회에서 입상할 경우 그 결과는 학교생활기록부에 고스란히 학생의 성취로 기록됐다. 경찰은 수사 결과를 대회 주최단체와 교육부에 통보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학생이 정범으로 입건된 상태여서 학부모까지 수사할지는 법리 등을 검토해 결정할 방침"이라며 "앞으로도 입시·취업의 공정 경쟁을 저해하는 불법행위를 엄정하게 단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상현 기자 masang@globala.co.kr

<저작권자 ©글로벌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