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1 07:48  |  종합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카드 캐시백 사용처 등 추경 이후 발표

국민지원금 대상인 소득하위 80% 구체적 기준 아직 결정 못해

center
9일 정부가 안도걸 기재부 2차관 주재로 '2차 추경 범정부 태스크포스(TF) 2차 회의'를 열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글로벌A 노현지 기자] 정부가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이 국회 통과된 이후 국민지원금 선별 기준 및 신용카드 캐시백(상생소비지원금) 사용처 등을 발표하기로 했다

9일 정부는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 주재로 2차 추경 범정부 태스크포스(TF) 2차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 등을 논의했다.

먼저 국민지원금의 경우 소득하위 80% 대상자 선별 기준, 고액 재산·금융소득 컷오프 기준, 신용카드 사용처·범위 등을 점검했다. 정부는 소득하위 80%에 대한 구체적인 기준을 아직까지 결정하지 못한 상황이다.

카드 캐시백은 사용처와 제한 소비 품목을,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은 24개 지원 유형 구분 기준 및 지급 시기 등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봤다.

정부는 주요 쟁점 사항을 내부 검토한 뒤 향후 국회의 추경안 심의 시 논의 결과를 반영해 실행계획을 확정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지원금 지급 기준 등의 추경 통과 이후 발표하기로 합의했다. 범정부 TF는 기획재정부·행정안전부·중소벤처기업부·보건복지부 등 정부 관계부처로 구성됐다.

노현지 기자 news@globala.co.kr

<저작권자 ©글로벌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